농어촌 지자체 ‘인구늘리기’ 과열…관건은 양육환경 개선

지난해 국내 인구는 처음으로 ‘데드 크로스’ 시대를 맞았습니다. 출생아수보다 사망자수가 더 많아 인구가 감소세에 접어든 걸 뜻하는데요. 전국의 농촌 지자체들은 출산가정에 현금지원을 강화하는 등 저마다의 인구 증가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. 그러나 현장에서는 일회성 현금지원보다는 양육환경 인프라 조성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옵니다.

다른회차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