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I 피해 농가의 눈물···입식 앞두고 생계마저 막막

지난달 24일 전남 나주의 한 육용오리 농장을 끝으로 겨우내 기승을 부리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, AI 확산세가 잦아들고 있습니다. 하지만 AI 피해 농가의 고통은 현재 진행형인데요. 특히 농장 내 AI 발생으로 키우던 닭 전부를 살처분한 농가는 앞으로 생계가 막막하기만 합니다.

AI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살처분 보상금이 삭감되는데다 살처분 작업비 일부까지 부담해야 해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.

다른회차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