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슈 현장 속으로] 찜통더위 속 ‘인력대란’ 처한 농민들

해마다 반복되는 농촌 인력난이 사상 최악의 수준으로 치닫고 있습니다.
‘4차 대유행’에 접어든 코로나19 여파로 인력난이 한층 더 심화되면서
농가에서 감당해야 할 농작업이 크게 늘었는데요.
최근 전국적인 찜통더위까지 더해져 현장의 시름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.
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영농현장의 농민들을 손현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.

다른회차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