뉴스24
점차 교묘해지는 ‘보이스피싱’ 수법…각별한 주의 요구

전화금융사기, 보이스피싱의 수법이 점차 교묘해지고 있습니다.
과거에는 자녀가 교통사고가 났다며 돈을 입금하라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이젠 코로나 시국을 십분 활용해서 심지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사칭하기도 합니다.
범죄수법이 날로 진화하는 만큼, 어떤 유형이 있는지 잘 알아둬야 피해도 예방할 수 있을 겁니다.

다른회차보기